구글 AdSense 게재.

LikeJAzz님의 블로그에서 보고 낼롬~Google의 AdSense를 신청했다. 심사기간이 하루나 이틀정도 걸린다길래 기다리고 있다가 Kiseok’s Blog에서 Gmail RSS소식을 듣고 테스트해보는데 커헉.. AdSense 허가메일이 왔다. 덕분에 Gmail RSS는 쇼킹함에도 불구하고 일단 뒷전으로 밀리고 … AdSense부터 셋팅했다. 내 페이지에 어느 광고가 실릴까. 블로그,인터넷,IT 뭐 이런쪽으로 광고를 하고 싶은데 어디서 지정하나….싶었는데 구글이 내 페이지를 분석해서 자동으로 적당한(?)광고를 밀어넣어주는것 같다. (틀리면 “님아~ 틀렸삼~”하고 얘기해주세요…)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는 개별포스트로 직접 들어왔을때에만 글 본문 끝부분에 보이도록 하고 있는데 계속 변경하고 있으니 적당한 자리를 찾을때까지는 변동될 수 있겠다. -> 퍼머링크로 들어오면 본문 끝에만 작은 광고, 아닐 경우에는 페이지 맨 위에 큰 광고.

아아… 구글애드센스가 효과적으로 광고를 게재하기에 유용한 모양이라면 역시 만박님의 말씀대로 html 파일을 생성해내는 쪽이 유리하겠다. 구글의 검색결과에서 내 블로그가 결과에 나오는 페이지들을 보니 월별아카이브(주소 뒤에 m=yyyymm식으로 붙는다)일때가 많이 보이는데, 대부분의 방문객은 월별아카이브로 접근하지 않고 첫페이지 또는 퍼머링크로 접근한다는 사실. 결국 구글이 내 페이지를 보는 방식과 방문자가 내 페이지를 보는 방식의 차이에 살짝 스트레스.
물론 메인페이지에는 광고하지 않고 퍼머링크에만 광고를 게재하겠다는 어설픈 배려따위는 하지않고 맨 꼭대기에 걸어버리면 상관없는 문제이긴 하지만 … 블로그 꼭대기에 광고를 건다는 것이 웬지 철판을 깔아야할것 같은데…

좋아. 말이 나온김에 애드센스 광고를 거는 거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자.

광고를 거는 것이 구질구질한가? 또는 탐욕스러워 보이는가?

블로그하는데는 돈이 든다. 호스팅,도메인 비용일수도 있고 글을 깨작거리는데 들어가는 기회비용과 노력의 비용일 수도 있다. 비용에 대한 이야기를 남에게 꺼내기 참 어려워하고 심지어 쪽팔려한다. 없어도 있는척, 꺼림직해도 호탕한척 지갑을 열고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에는 위신과 명예가 훼손될지도 모른다는 걱정을 한다. 그래서 일어나는 일들이 기둥뿌리 뽑아서 잔치여는거, 식당에서 연장자나 상급자가 독박쓰는것, 카드빚 내서라도 뽀대나게 살아야한다는 생각들. 굶어죽어도 노가다는 못하겠다는 생각.
아 뭐 블로그 한다고 집안이 휘청하는건 물론 아니겠지. 블로그하는데 비용이 들어간다는 것을 묵시적으로야 다들 알고있지만 그래서 “호스팅 값이라도 좀 보충해야겠어요. 요기 광고…-_-;;” 라고 말하는 사람에게 “에에..뭐야. 돈버는거야? 그런거야?”라며 손가락질 할 이유는 없지 않은가. 광고가 사이트의 주인행세를 해서 방문자는 광고 사이사이로 컨텐트를 찾아야하는것도 아니고 말이다.

그렇지만 광고를 게재하면서 수많은 방문자에게 “광고를 붙이는 나를 이해해주고 좀 더 관대하게 날 바라봐줘”라고 부탁을 해야한다고 느낀다면 차라리 광고를 빼는편이 덜 피곤할지도 모른다.

어쨌거나 지금은 애드센스 테스트중이고, 누가 좀 쌈빡한 AdSense의 도덕적 죄책감을 완화시키기 위한 한번 복용으로 알까지 없애는 캡슐같은 글 하나 써줬으면 좋겠다. (아 젠장..달면 다는거지 ..난 왜이리 구질구질 떠들어대지?)

아참, 한가지 더.
구글의 AdSense를 붙임으로써 금전적 수익이 발생하기때문에 내 블로그는 상업적 사이트로 봐야되는것일까? 그렇다면 Creative Commons의 Noncommercial 또는 정보공유라이선스의 영리불허 부분에서 찜찜하다.
정보공유라이선스의 질문대답 게시판에 보면 배너광고 수익은 영리가 아니다라고 하니, 일단 무죄.

아참, 또한가지 더.
애드센스로 얻는 수익이 무형의 손실을 위로할 수 없다면 당연히 삭제한다. 어쨌거나 지금은 테스트 중….
(얼마나 수익이 있어야 위로가 되겠니? 철썩!)

12 thoughts to “구글 AdSense 게재.”

  1. 사이트 운영 목적이 배너 광고 수익을 얻기 위한것(어줍잖은 성인용 동영상 몇개 링크해놓고, 순진한 방문자를 유도하는)이 아닌 다음에야.. 배너 몇개..(심지어 몇십개) 올린다고 해서 문제가 될거 같지는 않네요.(^^)

  2. Noncommercial 이라고 해도 원작자는 아무 상관없는 것 아닌가요?
    라이센스라는게 원작자가 아닌 가져다 쓰는 사람들한테 적용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음…잘못알고 있는건가요…?

  3. kall// 예, 그러니까 제가 adsense를 붙여서 상업적 사이트로 등극;;한다면 비상업적으로만 허용한 블로그들의 자료를 인용해올수 없지 않나..하는 말씀입니다.
    예를들어 likejazz님이 NC정책인데… 뭔가 글을 썼다치고요. 제가 제 블로그에
    “LikeJAzz : 어쩌고 쩌저고 “하고 “어쩌고 저쩌고”부분에 링크를 걸었다면 상업적(제쪽)사이트에서 (NC목적으로만 쓰라고 한)LIkeJAzz님의 글을 가져온것이므로 앞으로 블로깅생활에 어려움이 꽃필것같다는 말입니다. 전문을 퍼오는경우는 없지만 일부(제목만이라도)는 자주 인용하니까요…

  4. 구루//본문인용도 쪼끔 하긴 해요 -_-;; (앞으론 제목만 먹고 살란 말입니까!!! ㅠㅠ)

  5. Pingback: LikeJAzz :: blog
  6. 배너등을 통한 간접수익마저 상업적이라고 규정짓는다면 “기부” 를 받는 수많은 오픈소스들도 상업적 S/W 들이고 “스폰서링” 을 받는 정보제공사이트들도 상업사이트라고 규정해야 하지 않을까요 ?

    아, 인기사이트들도 모두 상업적이라고 규정지어야할것같아요. 그들은 모두 “네임밸류” 라는 간접수익을 얻고 있으니 ..

  7. Pingback: Moon in Melbourne
  8. Pingback: Blueⓘ@Blog
  9. Pingback: 자리 매김

Comments are closed.